어느 날의 기도

한희철의 얘기마을(47)


어느 날의 기도



아무 두려움도 망설임도 없이

검은 숲으로 단숨에 드는 새처럼


당신 품엔 그렇게 들고 싶습니다.

언제라도 주님.  


-<얘기마을> (1992)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견스러운 승혜  (0) 2020.08.09
아기의 손을 잡으며  (0) 2020.08.08
어느 날의 기도  (0) 2020.08.07
보이지 않는 나  (0) 2020.08.06
제비똥  (0) 2020.08.05
가슴에 든 멍  (0) 2020.08.0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