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함과 너그러움

  • 거의 모든 교회가 집에서 가정예배를 하는 것 같습니다. 한숨만 나옵니다.

    이진구 2020.02.27 08:55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08)

 

단호함과 너그러움
 


단호함과 너그러움 사이에서 균형을 잃지 않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개인 간의 일도 그렇거니와 목회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너그러움만 앞세우면 길에서 벗어나기가 쉽고, 단호함만 앞세우면 생명을 잃기가 쉽다.

 

 

지난 주일만 해도 그랬다. 신천지에 속한 사람들의 지역교회 출입이 현실적인 염려로 전해졌고, 정릉교회도 나름대로의 처방을 강구했다. 여러 개 되는 출입문을 하나로 단일화 했고, 교우가 아닌 이들에게는 카드를 작성하게 했다. 카드에 적은 전화번호가 맞는지를 확인하고 예배에 참석하도록 했다. 이야기를 들은 2명은 카드를 작성하지 않은 채 돌아섰고, 10명은 카드를 쓰고 예배에 참석을 했다.


평소 같았으면 생각하기 힘든 일이다. 교회가 예배 시간에 사람을 선별하여 받다니 말이다. 내 스스로에게도 영 어색하고 불편한 일이다. 그렇다고 아무 방비책도 없이 예배를 드리다가 염려했던 일들이 일어나면 걷잡을 수가 없는 결과를 불러오게 된다.


혹시라도 좋은 마음으로 예배하러 왔다가 자신이 불신 받고 있다는 서운함이나 상처를 안고 돌아서는 이가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마음 앞에서는 너그러움을 생각하게 되고, 잘못된 의도를 가지고 일부러 찾아온 이를 너무 쉽게 받아들여 교회가 치명적인 피해를 보면 안 된다는 마음 앞에서는 단호함을 생각하게 된다.

 

주중의 모든 예배를 가정예배로 대체하는 결정을 어렵게 내렸으면서도, 당분간 교인이 아닌 사람은 아예 예배에 참석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 의견과, 주일낮예배까지도 중단하고 영상으로 예배를 대신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의견 앞에서는 여전히 고민 중이다. 이 어려울 때 너그러움과 단호함은 어떻게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것인지, 하나하나의 결정이 쉽지 않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속에 사는 씨앗  (1) 2020.02.28
눈빛  (1) 2020.02.27
단호함과 너그러움  (1) 2020.02.26
잃어버린 마음  (1) 2020.02.23
왜 빈자리를  (1) 2020.02.22
남은 자의 몫  (1) 2020.02.21
posted by

봄나들이 갑니다

신동숙의 글밭(92)

 

봄나들이 갑니다

 

 

 

 

봄나들이 갑니다
아이들과 함께
거실로 주방으로
자기 방으로

 

색색깔 봄꽃 잔치
밥상 위에 활짝 꽃 피우기
달래, 당근, 양배추, 다시마, 햄, 김, 김치
끓이고 볶고 삶아서
한바탕 잔치 밥상꽃, 삼 세 번

 

아들은 라면땅 만들어 먹고
딸은 기름떡볶이 만들어 먹고
설거지산은 누가 누가
기분 좋게
가위바위보, 삼 세 번

 

엄마는 다정한 선생님
엄마는 핸드폰 방해꾼
목소리는 올라서 산으로
잔소리는 길어져 강으로

 

고독과 침묵과 평온은
깊이 숨겨둔 보물찾기
하루종일 아이들과 함께
잠들기 전까지 안끝나는

 

새로운 세상의 코로나 덕에
난생 처음 봄나들이
거실에서 주방으로
자기 방으로

 

내일은 봄나들이 길에
무엇으로 잔치 밥상꽃 피우나
슬픈 순간엔 눈물웃음꽃으로
기쁜 순간엔 햇살웃음꽃으로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잃어버린 어린 양 한 마리  (2) 2020.03.04
어린쑥  (0) 2020.02.28
봄나들이 갑니다  (0) 2020.02.26
꽃에도 마음이 있다면  (0) 2020.02.19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0) 2020.02.18
겨울나무에게  (0) 2020.02.1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