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종, 순명

  •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이진구 2020.02.18 12:20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403)

 

순종, 순명
 

기독교인치고 순종이나 순명을 모르는 이가 얼마나 될까? 나를 부정하고 주의 뜻을 따르는 일, 거룩하고도 아름다운 일이다. 나를 부정하는 만큼 주님의 영역이 넓어진다.

순종과 순명을 맹종으로 가르치는 것은 나쁜 일이다. 하나님의 선한 백성들을 도구로 전락시키는 일이기 때문이다.

 

 

 

 

순종과 순명을 익히 알면서도 정작 그것이 필요한 순간 외면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고개 숙여 순종해야 할 때 뻣뻣한 목으로 거역을 한다면 말이다.

 

성경지식으로 순종이라는 말을 알거나 가슴의 훈장처럼 순명이라는 말을 달고 다닌다면, 그것은 하나의 그럴듯한 장식물일 뿐이다. 당연한 듯 빛나지만 생명이라고는 없는. 중요한 것은 매 순간 순종과 순명의 걸음을 내딛는 것이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은 자의 몫  (1) 2020.02.21
학예회  (1) 2020.02.19
순종, 순명  (1) 2020.02.18
한바탕  (1) 2020.02.17
잘 익은 소나무  (1) 2020.02.16
그들 자신의 죽음을 주십시오  (2) 2020.02.15
posted by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신동숙의 글밭(84)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겨울나무를 품는다

 

겨울나무가
안으로
새봄을 품듯

 

계절은
이렇게
서열이 아닌

 

봄 여름 가을 겨울
더불어 살며
걸으며

 

서로가 서로를
사랑으로
품고 품는다

 

꽃으로 잎으로
자기 비움으로
늘 새롭게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나들이 갑니다  (0) 2020.02.26
꽃에도 마음이 있다면  (0) 2020.02.19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0) 2020.02.18
겨울나무에게  (0) 2020.02.14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0) 2020.02.13
제가 사랑하는 건  (0) 2020.02.1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