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상

  • 흙으로 그림을 그린다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네요. 정말로 그림내용이 목사님 말씀하신 모습처럼 보이네요... 감사합니다.

    이진구 2020.02.14 03:14
    • 다양한 표현법을 찾는,
      화가에게는 구도의 길이었겠지요.

      한희철 2020.02.14 07:14 DEL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98)

 

자화상


 
인우재를 다녀오는 길에 그림 한 점을 가져왔다. 오랫동안 인우재에 걸어두었던 그림인데, 비어 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액자 안에 습기가 찼다. 아무래도 표구를 다시 하는 것이 좋겠다 싶었다. 먼지를 닦으며 그림을 마주하니 옛 일이 떠오른다.

오래 전 일이다. 김정권 형이 목회를 하던 신림교회를 찾은 일이 있다. 새해를 맞으며 드리는 임원헌신예배에 말씀을 나누기 위해서였다. 예배를 마쳤을 때, 정권 형이 화가 이야기를 했다. 인근에 젊은 화가가 사는데, 한 번 만나러 가지 않겠느냐는 것이었다. 기꺼이 동행을 했고, 그렇게 김만근이라는 화가를 만나게 되었다.


수북이 쌓인 눈길을 뚫고 당도한 그의 집은 치악산 산자락에 자리하고 있었다. 어둠 속에서 보아도 허름하고 허술한 농가였다. 비어 있던 농가를 화실로 삼은 그는 놀랍게도 흙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흙으로 그림을 그리는 방법을 찾는데 5년의 세월이 걸렸다는데, 그가 보여주는 그림에는 박수근을 닮은 질박함이 가득 담겨 있었다. “아무리 추운 겨울밤이라 해도 방안에 촛불 하나만 켜두면 방안의 물이 얼지를 않는다.”는 말을 그 밤에 들었다. 필시 그것은 화가의 경험에서 나온 말이었을 것이다.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아 다시 그의 화실을 찾았을 때, 벽에 걸려 있는 그림 하나가 눈에 띄었다. 액자에도 넣지 않고 그냥 벽에 붙여 놓은 그림이었다. 물끄러미 그림을 바라보다가 그에게 물었다.

 

 “아마도 자화상인가 봐요?”


이야기를 듣고 그는 흠칫 놀라더니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화실이 너무 조용하여 조용함에 눌릴 것 같을 때면 그 그림을 쳐다본다는 것이었다. 그러면 어디선가 소리가 들려오는 것 같다는 것이었다.

 

 

 

 

그림 속엔 누군가가 고함을 지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통곡을 하는 것 같기도 한데, 뒤로 젖힌 고개 탓에 얼굴의 중심은 입이 됐다. 깊이를 알 수 없는 동굴처럼 시커먼 입을 크게 벌리고 있다. 맨 꼭대기에 자리 잡은 두 눈은 퉁 퉁 부은 듯이 보인다. 얼굴의 윤곽은 어쩌면 눈물이 흘러내린 자국처럼도 보였다. 거칠게 붓질을 했지만 그럴수록 내게는 살아있는 표정으로 다가왔다. 망설이지 않고 거침없이 그린 그림이었다.

 

이야기를 마치고 돌아설 때 그는 그림을 돌돌 말아 내게 건네주었다. 거듭 사양을 했지만, 그림을 알아본 사람이 목사님이니 그림의 주인은 목사님이라며 끝까지 그림을 돌려받지 않았다. 그러면서 표구를 할 때는 큰 액자에 담는 것이 그림과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조언을 덧붙였다. 그런 사연으로 갖게 된 그림이었다.

 

그림의 주인공인 화가는 지금 어디에서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지금도 고요함을 견디며 자화상을 그리고 있을까 모르겠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들 자신의 죽음을 주십시오  (2) 2020.02.15
종들의 모임  (1) 2020.02.14
자화상  (2) 2020.02.13
생명을 지키면  (2) 2020.02.11
한우충동  (2) 2020.02.10
함께 사는 한  (2) 2020.02.09
posted by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신동숙의 글밭(79)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빛나는 새옷을 사달라고 조르면
엄마는 나보다 못한 사람을 보라고 말씀하신다

 

나보다 못 입은 사람은
엄마 없는 아이, 집 없는 노숙인
가난한 사람들, 그리고 자발적으로 가난한 사람들

 

'무소유'로 받은 첫 인세비 50만원을 봉투째 장준하 선생의 부인에게 건네시며 뒤도 안돌아보고 가시던, 돌아가시던 이 세상의 마지막 날 처음으로 길상사에서 밤을 보내신
산골 오두막의 법정 스님

 

누더기옷 성철 스님
사막의 교부들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그리고 지금 이 순간에도,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지하방에서 살아가는 나처럼 가난하지만 행복한 영혼들


고층 아파트의 부유함 속에서도 마음이 가난한 영혼들

10억 인세비를 가난한 아이들을 위해 써달라 하시며,
돌아가시기까지 마을 사람들에게 '가난한 책할배'로 남으신
강아지똥의 권정생 선생님

 

이 땅에 머리 둘 곳 없다 하시며, 홀로 산으로 오르시어
고독 속에서, 가난한 마음 속에 하나님을 품으신
우리들 가난한 마음 속에, 진리의 성령을 공평하게 선물로 주신
십자가 헐벗은 예수님

 

 

 

 

빈 몸에 두른 거라곤 하늘 뿐인 겨울나무들
돌아가신 후에도 어둔 가슴에 영원히 빛나는 영혼들

 

가난을 첫사랑의 씨앗처럼, 사랑으로 품고 품으며
그렇게 가난한 삶을 살다가신 아름다운 영혼들
그리고 지금도 살아가고 있는 아름다운 영혼들
어둡고 가난한 내 마음에 별과 달과 태양으로 환하게 빛나는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내가 사랑하는, 살아서 숨 쉬는 영혼들

 

지상과 지하, 나뭇가지와 나무 아래
그리고 마음 속 깊숙이 피고 또 피어나는 꽃

 

이 세상을 살아가는 한 사람 한 사람, 모두는 존엄성을 지닌
겨울과 봄날의 동백꽃처럼 아름다운 영혼들

 

하늘과 땅, 햇살과 비, 바람과 물, 산과 들
모든 생명은 자연에 기생하는
기대어 살아가는 우리들은

 

하나님이 품은 첫사랑
하나님을 품은 행복한 씨앗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0) 2020.02.18
겨울나무에게  (0) 2020.02.14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0) 2020.02.13
제가 사랑하는 건  (0) 2020.02.10
봄햇살 같아서  (0) 2020.02.05
평온  (0) 2020.02.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