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론 꽃도

  • 무슨 꽃인지 모르지만 아름답네요. 감사합니다.

    이진구 2019.11.16 18:38
  • 꽃이름을 저도 모르겠네요.

    한희철 2019.11.18 09:55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10)


떄론 꽃도


때론 꽃도 외로운지, 나란히 핀다. 예배당 마당, 쌀쌀해지는 날씨에도 용케 핀 작은 꽃이 있어 다가가니 나란히 피어 있다. 우린 하나랍니다, 둘이면서도 하나지요, 가만 웃으며 말을 하는 것 같았다.





그래, 꽃이라고 어디 외로움이 없을라고. 

하지만 괜스레 마음이 시렸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개의 강  (2) 2019.11.13
나무들 옷 입히기  (2) 2019.11.12
때론 꽃도  (2) 2019.11.11
목사님들은 뭐하고 있었어요?  (2) 2019.11.10
진짜는 항상 아름답다  (2) 2019.11.09
이야기의 힘을 신뢰한다는 것  (3) 2019.11.0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