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다시 쓰고 싶은 인생이지만

by 한종호 2022. 8. 26.




지우고
다시 쓰고 싶은 인생이지만

평범한 오늘 이 하루가 
내게 주시는 가장 좋은 선물이란 사실을 

밤새 어둔 가슴
해처럼 떠올린다

숨으로
허공을 더듬어

가슴으로부터
얼마나 멀리 있는지

순수로부터
얼마나 가까이 있는지

있는 모습 그대로를
매순간 숨으로 가늠해본다

한 톨의 먼지처럼
일어났다가 떠도는 이 모든 것들이

머물러 안식을 얻는 숨
이 평안한 집에서

여태껏 살아오는 동안
한 순간도 놓치지 않으려 했던 단 하나는

영혼의 탯줄과도 같은
가슴에 드리우신 숨줄

내게 있어
숨은 하느님이

다시 
새 숨을 불어넣으시며

처음 마음을
잊지 말라 하시면

상한 심령이 숨으로
이 순수에 기대어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에는 밥만 먹어도 맛있지  (0) 2022.10.26
석류  (0) 2022.10.01
이 침묵에 기대어  (0) 2022.07.28
나무 곁에 앉아서  (0) 2022.07.21
낡고 오래된 양말  (0) 2022.06.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