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서일과와 묵상노트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흑암을 거쳐

by 한종호 2022. 8. 25.

 

*오늘의 성서일과(2022825)

 

시편 112, 잠언 15:13-17, 베드로전서 3:8-12, 시편 81:1, 10-16, 에레미야 11:1-17

 

*꽃물(말씀 새기기 )

 

정직한 자들에게는 흑암 중에 빛이 일어나나니 그는 자비롭고 긍휼이 많으며 의로운 이로다.”(시편 112:1)

 

*마중물(말씀 묵상)

 

주님, 시인은 주님을 경외하고 주님의 계명을 크게 즐거워하는 이가 복이 있다고 노래합니다. 그런 이는 의로운 삶을 살아가며 빈궁한 자들을 도우며 넉넉히 꾸어주는 삶을 산다며 더할 나위없이 복된 삶이라고 일러줍니다. 그런데 그의 노래 중에는 건너야 할 경계가 있어 보입니다. 당신을 경외하고 말씀을 굳게 붙잡더라도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흑암을 거쳐서 빛이신 당신을 체험해야 하고, 불안과 공포를 일으키며 절망으로 내모는 불길한 소식 한가운데에서 당신을 의지하는 믿음의 여정을 거쳐야 한다는 거지요. 옥처럼 다듬어지고 정금처럼 제련되는 것이 어떻게 희희낙락한 시간속에서 이뤄지겠습니까? 그러나 분명히 그 흑암에서도, 거짓된 이들이 웅성이는 불길한 소식 속에서도 당신의 말씀에 머물며 그 말씀이 주는 은총과 힘을 놓치지 않게 해주십시오. 나중에는 그 과정조차도 당신 품안에서 건넜음을 수긍하며 감사할 수 있도록 깨어있게 해주십시오.

 

*손우물(한 줄 기도)

 

주님 하루를 시작할 때 해야할 일 때문에 조굽히 일어서기보다는 말씀 앞에 잠시 더 머물며 제가 말씀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당신의 말씀이 제게 들려주시는 사랑과 권면에 젖어들게 해주십시오. 말씀의 결론을 제가 내리는 어리석은 건방에서 벗어나게 해주십시오.

 

*나비물(실천)

 

제 여정에서 흑암이라고 여겼던 시간들, 불길한 소식 가운데 떨었던 시간들을 돌이켜보며 그 가운데 베푸셨던 은총과 감격을 다시 더듬어보고 주님께 감사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그 감격으로 만나는 친구에게 커피 한잔 사도록 하겠습니다.

 

*하늘바라기(중보 기도)

 

삶의 무거운 짐에 신음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악한 권력에 짓눌려 고통받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들에게 자비와 은총을 베풀어주셔서 기쁜 소식을 듣게 해주십시오.

 

송대선/우징숑의 성영역의 시편사색이라는 책으로 우리말로 옮기고 해설했다. 지금은 미래교육목회구소 소장으로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