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머리에 얹은 손

by 한종호 2021. 12. 31.

사진/김승범

 

한해가 바뀌는 시간, 어둠속 촛불 하나씩 밝히고 예배당에 앉았습니다. 경건한 마음들. 늘 그만한 간격으로 흘러가는 시간일터이면서도 해 바뀜의 시간은 엄숙하고 무겁습니다.


더듬더듬, 기도도 빈말을 삼가게 됩니다. 돌이켜 보는 한해가 회한으로 차올라 눈물로 흐르고, 마주하는 한해가 마음을 여미게 합니다.


머리 숙인 교우들 머리 위에 손을 얹습니다. 그리곤 간절히 기도합니다. 내가 전할 수 있는 게 그것뿐인 양, 시간 위에 손 얹은 양, 손도 마음도 떨립니다.


전에 없던 일, 스스로에게도 낯선 일 그 일이 그 순간 절실했던 건 내 자신 때문입니다. 나 또한 누군가에게 기도 받고 싶은, 문득 그런 마음이 온통 나를 눌렀습니다.

 

낮게 엎드려, 가장 가난한 마음 되어 단 한 번의 손길을 온통 축복으로 받고 싶은 배고픔, 문득 그런 마음이었습니다.


한해를 보내고 맞는 심정 누군 다를까. 내 자신에게 손을 얹듯 손을 얹습니다. 전에 없던 일, 그러나 축복은 그렇게 올겁니다.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님의 배려  (0) 2022.01.02
聖地  (0) 2022.01.01
머리에 얹은 손  (0) 2021.12.31
상희의 아픔은 펄펄  (0) 2021.12.31
떨리는 전화  (0) 2021.12.30
따뜻한 기억  (0) 2021.12.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