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희철의 '두런두런'/한희철의 얘기마을

상희의 아픔은 펄펄

by 한종호 2021. 12. 31.

사진/김승범

 

한해가 저무는 마지막 날. 상희 아버지는 한참 어둠이 내린 버스정류장을 늦도록 서성였다.


안산으로 취직을 나간 고등학교 졸업반인 딸 상희가, 신정휴가를 맞아 고향에 오겠다고 뒷집을 통해 연락을 해 왔던 것이다.


피붙이 하나 없는 객지에 어린 것이 나가 얼마나 고생이 됐을까. 먹을 것 제대로 먹기나 했는지, 딸이 눈에 선했다.


그러나 제법 붐빈 막차에도 상희는 내리지 않았다. 막차 지나 한참까지 기다렸지만 상희는 오지 않았다. 밤늦게 다시 걸려온 전화, 야근 나간 상희였다. 상희 아버진 된 술로 한해를 보내고, 상희의 아픔은 펄펄 흰 눈으로 내리고.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聖地  (0) 2022.01.01
머리에 얹은 손  (0) 2021.12.31
상희의 아픔은 펄펄  (0) 2021.12.31
떨리는 전화  (0) 2021.12.30
따뜻한 기억  (0) 2021.12.25
별빛도 총총한 은총의 첫 새벽!, 새벽송  (0) 2021.12.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