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다시

by 한종호 2021. 12. 6.



다시 보면 
모두가 
다 시詩

빈 하늘에
눈을 씻고서

다시 보면
땅의 모두가
다 하늘

오늘도 다시 
아침해를 주시고

고된 하루에 
선물처럼

다시 
달밤을 주시는

순간마다
다시 숨을 불어넣으시어

주저앉으려는 몸을
다시 일으키시는

태초의 숨이
다시 숨쉬자며

처음 사랑이
다시 사랑하자고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 세 시, 박 기사님  (0) 2021.12.09
산골  (0) 2021.12.08
다시  (0) 2021.12.06
어머니의 무릎  (0) 2021.11.28
기도드릴게요  (0) 2021.11.24
나는 밤 너는 별  (0) 2021.11.2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