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잘 나았심니더



“기도해 주신 덕분에 아기 잘 나았심니더.”


김남철 씨의 전화였습니다. 지난 봄 마을 보건진료소 소장님과 결혼한 김남철 씨가 아기 아빠가 되고 나서 전화를 한 것입니다.


“저를 꼭 닮았심니더.”


전화였지만 목소리만 듣고도 좋아 어쩔 줄 모르는, 입이 귀에 닿은 웃음이 눈에 선했습니다.


낮선 마을로 들어와 마을사람들과 따뜻한 이웃되어 살아가는, 사랑하는 아내를 따라 하나님을 잘 섬기는 김남철 씨가 이젠 아기 아빠가 되었습니다.


아기를 보면 가만있지 못하는, 아기 유난히 좋아하는 평소 그의 성품으로 보아 가뜩이나 정겨운 신혼살림에 더욱 더 웃음꽃 피어날 것이, 전화 속 전해온 웃음만큼이나 눈에 선했습니다.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두산에 오르는 꿈  (0) 2021.10.17
밤이 깊은 건  (0) 2021.10.16
아기 잘 나았심니더  (0) 2021.10.15
등 뒤의 햇살  (0) 2021.10.14
발아 기다려온 씨앗처럼  (0) 2021.10.13
사막으로 가는 길  (0) 2021.10.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