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하나를 돌려 깎아서
네 식구가 좋게 나누느라

누나 접시에 세 쪽
동생 접시에 다섯 쪽

아빠 접시에 세 쪽
엄마는 입에 한 쪽

저녁 준비를 하느라
잠시 고개를 돌렸다 돌아 보니

아빠 접시에 두 쪽
누나 접시에 두 쪽

이상하다
누가 먹었지 했더니

저는 안 먹었어요
아들이 거짓말을 합니다

그러면서 
시치미를 뚝 땐 얼굴빛으로

증거 있어요?
CCTV 있어요?

엄마가 가만히 보면서
CCTV는 니 가슴에 있잖아

가슴에 손을 얹으면 
CCTV가 켜지니까

지금 바로
작동시켜봐 합니다

자기가 자기를 보고 있고
자기가 자기를 알고 있는데

그랬더니 
순순히

제가 먹었어요
바른말을 합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월의 기와 단장  (0) 2021.10.26
목수의 소맷자락  (0) 2021.10.21
  (0) 2021.10.14
하늘은 애쓰지 아니하며  (0) 2021.10.08
찬물에 담그면  (0) 2021.10.05
길을 잃으면  (0) 2021.10.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