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 삼

 

 



방문이 활짝 열리며
아들이 바람처럼 들어와

누웠는 엄마 먹으라며 
바람처럼 주고 간 종재기

푸른 포도 세 알
누가 시키지도 않았을 텐데

누가 한국 사람 아니랄까봐
피 속에 흐르는 석 삼의 수

더도 덜도 말고
석 삼의 숨

하나 둘 셋
하늘 땅 사람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향(聞香)  (0) 2021.10.01
푸른 명태찜  (0) 2021.09.28
석 삼  (0) 2021.09.27
용담정 툇마루  (0) 2021.09.26
가을잎  (0) 2021.09.16
말 한 톨  (0) 2021.09.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