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큰 사랑이여



4박 5일, 잠깐 군에서 휴가 나온 아들을 위해 지 집사님은 여주 장에 다녀왔다.
마늘 여덟 접을 가지고 나가 팔아 돌아가는 아들 여비를 전했다. 


부모 사랑이여,
주어도 주어도 모자란, 
가난한 큰 사랑이여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잃은 남철 씨  (0) 2021.09.23
불이문(不二門)  (0) 2021.09.22
가난한 큰 사랑이여  (0) 2021.09.21
같이 한 숙제  (0) 2021.09.20
갈수록 그리운 건  (0) 2021.09.19
하늘 뜻  (0) 2021.09.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