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잎

 

 


푸른 하늘
길 없는 길을

하얀 뭉게 구름
흘러가는 가을날

푸른 무화과잎
소리 없는 소리로

아무리 손을 뻗어도
아직은 뿌리가 깊어

손인사 하듯 
제자리에서 흔들릴 뿐

눈물처럼 떨군
가을잎 한 장

가을 바람이 좋아
얼싸 안으며 돌아

발길에 부대끼다
흙먼지로 돌아가도

이 땅이 좋아
푸른 하늘처럼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 삼  (0) 2021.09.27
용담정 툇마루  (0) 2021.09.26
가을잎  (0) 2021.09.16
말 한 톨  (0) 2021.09.09
오늘의 잔칫상  (0) 2021.09.08
가는 길마다 한 점 숨으로  (0) 2021.09.0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