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잔칫상

 




딸에게 차려줄 때에는 모양새에 신경을 써야 하고
아들에게 차려줄 때에는 양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하느님이 우리에게 차려주신 
오늘이라는 밥상은 나날이 잔칫상이 되었습니다.

우리 한 명 한 명의 입맛 하나 하나를 다 만족시켜 주는 자연, 그 얼마나 신경을 쓰셨으면,

심지어는 변화하는 우리의 입맛에 발 맞추어, 
자연의 진화라는 방법으로 거듭 새로운 잔칫상을 차려 주고 계십니다.

오늘도 새롭게 차려 주신 하루라는 잔칫상에 
오늘도 행복한 잔칫날입니다.

어디서부터 눈을 두어야 할 지
어디서부터 손을 대어야 할 지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잎  (0) 2021.09.16
말 한 톨  (0) 2021.09.09
오늘의 잔칫상  (0) 2021.09.08
가는 길마다 한 점 숨으로  (0) 2021.09.06
늘 빈 곳  (0) 2021.08.31
투명한 밑줄  (0) 2021.08.2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