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춤

 



두 다리를 포갠 
꽃잎의 평화

허리를 세운 
나무의 고요

하늘을
머리에 인

고독이라는
가장 커다란 방을 채우는

침묵이라는
가장 커다란 울림

멈춤의 흙그릇에 
머무는 숨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춤 그리고 멈춤  (0) 2021.07.17
열 감지기가 울렸다  (0) 2021.07.16
멈춤  (0) 2021.07.15
오두막  (0) 2021.07.13
삼 세 번의 평화  (0) 2021.07.09
빗속을 달리는  (0) 2021.07.0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