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은 거기 있다고


"유약(柔弱)은 삶의 속성이요, 견강(掔剛)은 죽음의 속성 – 老子"

인간은 그 약함으로 살아남는다. – 장폴, 샤르트르

 

우연히 펼쳐든 오래된 작은 노트.
맨 앞장에 그렇게 쓰여 있다. 


언제 옮겨 적었는지. 한 겨울 눈 덮인 깊은 산 속에 있으면 뚝뚝 나뭇가지 꺾이는 소리가 들린다는, 폭풍 속 거센 비바람을 견디던 나무가 조용히 내려앉은 눈에 꺾이더라는 法頂스님의 말. 내가 약할 그때가 곧 강한 때라던 바울의 말.


문득 여러 얘기들이 한 분위기가 되어 가슴으로 전해진다. 작고 여린 것, 생명은 거기 있는 거라고.

-<얘기마을> 1988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은 기계가 아닌데  (0) 2021.06.28
농사꾼 국회의원  (0) 2021.06.26
생명은 거기 있다고  (0) 2021.06.25
단강의 아침  (0) 2021.06.24
사랑합니다  (0) 2021.06.23
품삯  (0) 2021.06.2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