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구슬

 


저 잎에서 
이 잎으로

거미가 밑줄 친 
빈탕한데

없는 듯 있는 
거미줄에

없는 듯 있는
기도의 손길이

비나이다
빗물로 둥굴린

옥구슬 
말없음표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치폰과 지평  (0) 2021.05.24
물의 올바름  (0) 2021.05.22
옥구슬  (0) 2021.05.19
마음의 고삐를 맨 숨  (0) 2021.05.18
마음의 형상을 지으시느라  (0) 2021.05.17
집배원 아저씨와 복순이  (0) 2021.05.1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