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어려운 일

사진/김승범

 

무관심 하지 말 것.
형식적으로 의무감으로 관심 갖지 말 것.
무책임하게 다른 이의 가슴 깊이 들어가지 말 것.


목회를 하며 얻게 된 작은 깨달음.
무책임하게 뛰어듦보단 책임 있게 바라보는 것이 더 어렵다는 것.

-<얘기마을> 1998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기 스미듯  (0) 2021.05.08
보고 싶다  (0) 2021.05.07
더 어려운 일  (0) 2021.05.06
넉넉한 은혜  (0) 2021.05.03
이사  (0) 2021.05.02
삶의 구조  (0) 2021.05.0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