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

 

 

돌틈에 누운
풀 한 포기를

비 걸음으로 
달려와서

바람 손으로 
부둥켜안고서

해맑은 웃음으로
일으켜 살리는 마음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 입맛  (0) 2021.05.05
본업  (0) 2021.05.04
햇살  (0) 2021.05.03
나뭇가지 손  (0) 2021.04.30
처음 3분  (0) 2021.04.29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0) 2021.04.2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