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23)

사진/김승범

 


에구구
시방 사월 허구두 중순인디
이게 웬 뜬금읍는 추위라냐
꽃들이 춥겁다
여벌 옷두 읍구만

-<얘기마을> (1996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려드는 어두운 예감  (0) 2021.04.16
떠나가는 손  (0) 2021.04.15
봄(23)  (0) 2021.04.14
눈물의 기도  (0) 2021.04.13
형제를 눈동자 같이  (0) 2021.04.12
막연한 소원  (0) 2021.04.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