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꽃



호박꽃이 불평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거름더미 담벼락 논둑 빈터 어디다 심어도 여기가 내 땅 뿌리를 내리고 쑥쑥 순을 뻗어 꽃을 피울 뿐이다. 

 


조심스러울 것도 없는 꽃을 피워 벌과 나비를 부르고, 누가 어떻게 먹어도 탈이 없을 미끈한 호박을 맺을 뿐, 왜 내가 여기 있냐고, 하필 이름이 호박꽃이 뭐냐고, 호박은 자기를 불평하는 법이 없다. 
호박꽃!

-<얘기마을> (1995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상  (0) 2021.03.10
아침 참새  (0) 2021.03.09
호박꽃  (0) 2021.03.08
할아버지의 아침  (0) 2021.03.07
싱그러움  (0) 2021.03.06
어느 날의 기도  (0) 2021.03.0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