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들판



들판에 가 보았네 
아이들의 웃음소리 
아이들은 들판을 가로 질러 
아지랑이처럼 달렸네 

들판에 가 보았네 
조용한 푸름
번지고 있었네 
하늘이 땅에 무릎 꿇어  
입 맞추고 있었네 

들판에 가 보았네 
언덕 위 
한 그루 나무처럼 섰을 때 
불어가는 바람 
바람 혹은 나무 
어느 샌지 나는 
아무 것이어도 좋았네.

-<얘기마을> (1995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강의 아침  (0) 2021.03.02
멀리서 온 소포  (0) 2021.03.01
봄 들판  (0) 2021.02.26
사랑하며  (0) 2021.02.25
나는 끝까지 고향을 지킨다  (0) 2021.02.24
어느 날 밤  (0) 2021.02.2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