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의 첫날, 오늘도 무사히

신동숙의 글밭(301)


2021년의 첫날, 오늘도 무사히




기대와 설레임으로 서서히 다가오던 새해의 첫날로 추억한다. 오늘 맞이하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의 새해 첫날에선 고요함 속에 생명들의 묵직한 아픔의 소리가 들어있다. 


자연의 흐름을 따라서 겨울에는 멈추어야 할 생명들이 문명의 흐름을 따라서 더는 멈추지 못하고서 여기저기 생가지 꺾이듯 터져 나오는 소리들이 그치질 않는다.


빙판길로 변해버린 제주의 도로에선 미끄러진 차량들과 사람들. 거제시에선 새벽 출근길에 가장들이 탄 오토바이가 달리던 도로 위 블랙아이스에서 줄줄이 미끄러져 내동댕이 쳐지는 사고가 일어나고, 늘어나는 배달 음식 주문량을 소화하느라 위험천만한 도로를 달렸을 오토바이 배달업 종사자들 그들의 더운 한숨으로도 이 추운 겨울날이 따뜻해지지 않는다.


설레임으로 잠못들던 새해의 첫날 밤을, 오늘은 걱정과 염려로 잠못드는 밤이 된다. 입에선 저절로 "오늘도 무사히"라는 문장이 맴돈다. 까마득히 어린 시절에 본 무릎 꿇고 앉아서 기도하는 소녀의 두 눈이 향하던 허공은 2021년의 하늘에까지 닿아 있다.


부디 있는 곳에서 멈추어, 제발 넘어지거나 다치지 않기를, 떨어지지 않기를, 기계에 끼이지 않기를, 아프지 않기를, 회복되기를, 안으로 뿌리를 내리는 한 그루 겨울 나무의 묵묵한 깊어짐으로 오늘도 무사하기를 빈다. 


떠오르는 동해의 태양이 비추어 닿기를 원하는 곳은 가장 어둡고 외진 우리들의 마음속이다. 우리들 마음속에 떠오르는 해가 진짜 해이기에,


새해 첫날 새아침

해가 떴습니다


어둡고 가난한

제 마음에도


해가 떴습니다

해의 이름은 사랑해`입니다


햇살은 언제나 따스합니다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