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공생의 탁밧(탁발)

by 한종호 2020. 12. 14.

신동숙의 글밭(291)


공생의 탁밧(탁발)



       그림: 루앙프라방의 <탁밧>, 황간역의 강병규 화가



루앙프라방의 새벽 시장을 여는 탁밧 행렬

찰밥, 찐밥, 과자, 사탕을 조금씩 덜어내는 손길들


가진 손이 더 낮은 자리에 앉아서 

무심히 지나는 승려들의 빈 그릇에 올리는 공양


승려들의 빈 그릇이 가득 채워지는

행렬의 맨 끝에는 가난한 아이들이 모여 있다


혼자 먹을 만큼만 남기고 비우는 발우

고여서 썩을 틈 없는 일용할 양식


아무리 가난해도 구걸하는 자 없고 

아무리 부유해도 베푸는 자 없는 


나눔과 공생의 땅에서

착한 이들이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라오스


하늘의 뜻이 

이 땅에서도 이루어지는 교회


그러고 보니 나눔과 공생의 탁밧을

한국의 사찰과 교회당에서도 본 적이 있다


아침밥을 굶던 참선방에서 

내 무릎 앞에 떡을 놓아 주시던 보살님


저녁밥을 굶던 피정의 집에서 

아침에 누룽지탕을 끓여 주시던 신부님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문을 선물하고 싶어  (0) 2020.12.28
자작나무숲  (0) 2020.12.26
공생의 탁밧(탁발)  (0) 2020.12.14
첫눈으로 하얗게 지우신다  (0) 2020.12.13
엄마의 집, 종량제 봉투  (0) 2020.11.25
충만한 하늘  (0) 2020.11.2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