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의 기도

한희철의 얘기마을(96)


어느 날의 기도



외로운 영혼을 이젠

믿습니다.

숨 막히는 이유

빈틈없는 소유

뿌리 없는 비상보다는

아무것도 아니어서 텅 빈

외로운 영혼들

외로워도 외롭지 않은

외로워서 외롭지 않은

아무것도 없어

꾸밈없는 영혼을

축복하소서,

주님. 


-<얘기마을> (1993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상한 마라톤  (0) 2020.09.29
밤 서리  (0) 2020.09.28
어느 날의 기도  (0) 2020.09.27
자기 자리를 지킨다는 것  (0) 2020.09.26
삶이 우리를 가르치는 방법  (0) 2020.09.25
그날은 언제인지  (0) 2020.09.2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