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

신동숙의 글밭(191)


두 손




구름은

땅으로 낮아지려


그토록

제 살을 깎아 

빗줄기가 되는지


나무는

말의 숨결이 되려


그토록

제 살을 깎아

사각이는 연필이 되었는지


두 손은

따스한 가슴이 되려


그토록

거친 나무를 쓰다듬어

굳은살 배긴 나무가 되었는지


어둠은

한 점 빛이 되려


그토록

긴 밤을 쓰다듬어

두 눈가에 아침 이슬로 맺히는지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소년 담배, 차마 모른체 할 수 없어서  (0) 2020.07.20
오늘 뜬 아침해  (0) 2020.07.19
두 손  (0) 2020.07.18
한밤중에 울린 독경소리  (0) 2020.07.15
박꽃  (0) 2020.07.13
솟아오른 보도블럭  (0) 2020.07.1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