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에 울린 독경소리

신동숙의 글밭(189)


한밤중에 울린 독경소리




바람도 잠든 한밤중에 

은은하게 들려오는 풍경소리


고요한 소리를 따라서

골방까지 풍겨오는 참기름 냄새


귀를 순하게 맑힌 풍경소리는

밥숟가락이 살금살금 밥그릇에 닿는 소리


골방에서 책 읽는 엄마 몰래

주방에서 배고픈 아들 스스로 달그락


그 소리가 순하고 미안해서 

앉았던 몸을 일으킨다


입에 달게 또는 쓰게 <성철 평전>을 읽느라

상대 세상의 시시비비(是是非非)를 잊은 절대의 시간


스물네 살의 허기진 가슴에 달그락거리던

성철 스님의 "자기를 속이지 마라."


마흔 살이 넘은 지금도 

홀로 있는 내 골방에 절로 울리는 독경소리


그리고 비로소

"무릇 지킬만한 것 중에 네 마음을 지키라. 

모든 생명이 이에서 남이니." 


환한 말씀의 옷자락에 시름을 내려놓으며

쉼을 얻는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뜬 아침해  (0) 2020.07.19
두 손  (0) 2020.07.18
한밤중에 울린 독경소리  (0) 2020.07.15
박꽃  (0) 2020.07.13
솟아오른 보도블럭  (0) 2020.07.12
먼 별 하나를 품으며  (0) 2020.07.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