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온

신동숙의 글밭(70)

 

평온

 

 

 

들숨 만큼만 채우고
날숨 만큼만 비우면

 

몸과 마음이 머물러
평온한 자리

 

내 곁을 맴도시던
하나님 앉으실

 

푸른 하늘숨 모은
하얀 구름 방석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가 사랑하는 건  (0) 2020.02.10
봄햇살 같아서  (0) 2020.02.05
평온  (0) 2020.02.03
고독은 살가운 친구  (0) 2020.02.01
하늘은 푸르도록  (0) 2020.01.28
눈을 감으면  (0) 2020.01.2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