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랫줄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198)

 

 빨랫줄

 

<동심언어사전>에 담긴 이정록 시인의 ‘빨랫줄’을 설교 시간에 인용했다. 글을 읽으며 피식피식 웃음이 났던 글이었다.

 

빨랫줄은 얼마큼 굵으면 될까요?
- 네가 오줌 싼 이불을 버틸 만한 힘줄이면 되지.

 

 

 

전봇대는 얼마큼 굵으면 될까요?
- 네가 오줌 쌀 때, 고추를 감출 만한 굵기면 되지.

 

철로는 얼마큼 굵으면 될까요?
- 네가 엿 바꿔 먹으려 할 때, 둘러멜 수 없는 무게면 되지.

 

‘빨랫줄’을 소개하며 운율은 맞지 않지만, 질문 하나와 대답 하나를 보탰다.

 

우리의 믿음은 얼마나 무거우면 될까요?
- 헛된 욕심에 흔들리지 않을 만큼 무거우면 되지.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든 기도  (0) 2019.07.24
토마토 한 조각  (0) 2019.07.23
빨랫줄  (0) 2019.07.23
날을 벼린다는 것  (0) 2019.07.22
불씨 지키기  (0) 2019.07.21
사랑이란  (0) 2019.07.2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