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無罪)한 피를 우리에게 돌린다”는 것은

히브리어에서 우리말로

 

무죄(無罪)한 피를 우리에게 돌린다는 것은

 

요나 114절에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무리가 여호와께 부르짖어 가로되 여호와여 구하고 구하오니 이 사람의 생명 까닭에 우리를 멸망시키지 마옵소서 무죄한 피를 우리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주 여호와께서는 주의 뜻대로 행하심이니이다 하고(개역요나 1:14).

 

영어 King James Version(1611) 역시 이렇게 우리말 개역과 같은 방식으로 번역하였다.

 

“Wherefore they cried unto the LORD, and said, We beseech thee, O LORD, we beseech thee, let us not perish for this man’s life, and lay not upon us innocent blood: for thou, O LORD, hast done as it pleased thee.”(KJV Jon 1:14)

 

바다에서 큰 풍랑(風浪)을 만난 선원들이 풍랑의 원인이 된, 도망가는 예언자 요나를 수장(水葬)시키는 형벌을 내리기로 결정하고, 그를 바다에 던지면서, 하나님께 무죄(無罪)한 피를 우리에게 돌리지 마옵소서”(lay not upon us innocent blood), 더 축자적으로 번역하여, “깨끗한 피를 우리에게 주지 마십시오라고 비는 것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수혈(輸血)을 받을 때 건강한 피, 깨끗한 피를 받는 것은 오히려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지금 요나서의 본문에서는 그런 환경이 아니다. 배가 풍랑을 만난 것이, 하나님의 뜻을 어겨 도망치고 있는 요나 때문이라고 생각한 선원들은 지금 자신들이 요나를 바다에 던져버리는 것이 범인을 법에 따라 처형하는 것이지, 살인죄를 범하는 것이 아님을, 따라서 사형을 집행하는 자신들이 살인을 범하는 것으로 여김을 받아 죽게 되는 보복을 받지 않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지금 아뢰고 있는 것이다.

 

영어 번역 The New International Version(1973, 1978, 1984) 이러한 히브리어 특수 표현의 의미를 살리는 번역을 시도하였다. 요나를 처형하는 것이 무죄한 자를 무고히 처형하는 살인죄가 아님을 하나님께 아뢰는 것이다. “무죄한 피를 우리에게 돌리지 마옵소서라는 말을 우리에게 살인죄를 지우지 말아 주십시오라는 뜻으로 번역한다.

 

Then they cried to the Lord, “O Lord, please do not let us die for taking this man’s life. Do not hold us accountable for killing an innocent man, for you, O Lord, have done as you pleased.”(NIV Jon 1:14)

 

우리말 공동번역새번역도 이런 의미를 그 번역에 반영하였다.

 

그들은 주님을 부르며 아뢰었다. “주님, 빕니다. 우리가 이 사람을 죽인다고 해서 우리를 죽이지 말아 주십시오. 주님께서는 뜻하시는 대로 하시는 분이시니, 우리에게 살인죄를 지우지 말아 주십시오(새번역요나 1:14).

 

하는 수 없이 사람들은 야훼께 부르짖었다. “야훼님, 이 사람의 목숨을 희생시킨다고 우리를 멸하지는 마십시오. 우리에게 살인죄를 지우지 마십시오. 야훼께서 다 뜻이 있으시어 하시는 일 아니십니까?”(공동번역 요나 1:14)

 

민영진/전 대한성서공회 총무

 

posted by